전 마누스 섬 수감자가 커피와 칫솔을 사용하여

전 마누스 섬 수감자가 커피와 칫솔을 사용하여 아치볼드 상을 수상한 방법

전 마누스 섬

먹튀검증커뮤니티 쿠르드족 난민 Mostafa Azimitabar는 예술을 통해 회복력에 대한 개인적인 이야기를 전합니다.

Mostafa Azimitabar는 목요일 Archibald상에 첫 자화상을 출품한 예술가입니다.

그는 또한 2013년 호주에 온 후 마누스 섬에 8년 동안 구금된 쿠르드족 난민입니다.

구금된 미술 용품도 없이 하루를 보내고 싶어 그는 칫솔, 커피, 종이 한 장만 가지고 그림 그리는 법을 배웠습니다.

광고
Azimitabar 씨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Manus의 모든 것이 혼란스러웠습니다. 많은 고문, 많은 처벌, 우리 주변의 울타리, 장교,

라디오 소음이 있었습니다. 그런 슬픔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평온함을 찾는 데 도움이 되는 무언가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전 마누스 섬

“예술은 구금된 내 저항의 일부였고 나는 예술과 친구가 되었습니다.

“지금은 계속 칫솔로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칫솔을 사용하면 기분이 한결 나아지고, 제 스타일을 찾은 것 같아요.”

그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천천히 “올바른 그림을 그리는 법을 배웠다”고 말했고 현재 시드니에서 예술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자화상을 그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구금에서] 풀려나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아크릴 물감을 사용했습니다.

그래서 이 [그림]에도 아크릴 물감이 들어 있습니다.”라고 전 망명 신청자가 말했습니다.more news

예술은 구금된 내 저항의 일부였으며 나는 예술과 친구가 되었습니다.
모스타파 아지미티바르
Archibald Prize에 출품한 Azimitabar는 자신의 슬픔뿐 아니라 강인함과 회복력도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나는 구금된 내 자신의 고통을 그리고 싶었고… 또한 이 사람이 희생자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가 아니라 이 사람이 싸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동료 쿠르드족 난민이자 예술가인 Farhard Bandesh는 마누스 섬에 있는 동안 소수의 미술 재료만 구할 수 있었지만 구금된 상태에서 여전히 100점의 그림을 그렸습니다.

“나에게 예술은 아름다운 것입니다. 작품으로 메시지를 보내고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으며 예술에는 많은 것을 바꿀 수 있는 힘이 있다고 믿습니다.”라고 Bandesh는 말했습니다.

Bandesh 씨의 자화상은 6회 Archibald Prize 최종 후보인 Angus McDonald의 NSW 북부 스튜디오에서 그렸습니다. 그는 두 예술가가 자신의 공간에서 초상화를 만드는 것을 보는 것을 절대적으로 좋아한다고 말했습니다.

“환상적인 경험이었습니다… 이 자화상들은 망명 신청, 구금, 그리고 이제 자유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하는 매우 강력한 종류의 이야기입니다.”라고 맥도날드는 말했습니다.

Archibald Prize의 수석 패커인 Brett Cuthbertson은 40년 동안 New South Wales 미술관에서 일하면서 칫솔과 커피를 가지고 일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나에게 새롭다…커피를 사용하는 것은 천재다.”

올해 Archibald Prize에는 1,700개 이상의 출품작이 제출되었으며 우승자는 5월 13일에 발표됩니다.

Azimitabar 씨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Manus의 모든 것이 혼란스러웠습니다. 많은 고문, 많은 처벌, 우리 주변의 울타리, 장교, 라디오 소음이 있었습니다. 그런 슬픔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평온함을 찾는 데 도움이 되는 무언가를 만들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