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이자 활동가는 캄보디아 농장 노동자들이

학자이자

학자이자 활동가는 캄보디아 농장 노동자들이 직면한 열악한 노동 조건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오전 6시 30분경 경상도 들깻잎 농장에서 일하는 여성 캄보디아 이주노동자의 하루는 쪼그려 앉아 잎사귀를 따서 10개를 묶고 상자에 던진다.

이 과정은 오후 5시 30분까지 반복됩니다.

일일 목표인 15,000장, 15팩에 해당하는 잎을 수확하기 위해 화장실 휴식 시간이나 점심 시간도 건너뛰곤 합니다.

일일 수확 목표를 지키지 않으면 고용주는 한국의 최저 임금에 불과한 월급을 삭감하겠다고 위협할 수 있습니다.
하루 일과가 끝나면 갓 딴 들깨잎을 냉장창고로 보낸 후 전국 식료품점으로 보내어 결국 한국인의 식탁에 차려진다.

학자이자 활동가인 우춘희는 최근 저서 “들깨잎과의 투쟁: 캄보디아 이주노동자와의 1,500일”에서 들깨 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일상을 들여다본다. 한국 농업 노동력의 외국인 노동자.

“들깨는 빠르게 자라는 작물로 일년 내내 수확할 수 있습니다.

1년 내내 직원들의 손을 바쁘게 할 수 있어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한 농장주들에게 상당히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주 권리 학자이자 운동가인 우춘희 씨가 6월 20일 서울 종로구 사옥에서 코리아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심현철

학자이자

파워볼사이트 이어 “외국인 노동자들도 겨울 방학이 없는 농장에서 일하는 것을 선호한다.

법으로 5년 이내로 제한되어 있는 한국에 머무는 동안 최대한 많은 돈을 벌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5월 발간된 이 책은 40명의 외국인근로자와 20명 이상의 내국인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통해 이주노동자들이 겪는 혹독한 노동환경, 임금체불, 부당한 대우, 열악한 생활환경, 고용주의 성추행 등을 다룬다.

농장주.

한국에서는 농업 노동력이 급속히 고령화되고 젊은 한국인이 농장 일을 기피하면서 지난 10년 동안 이러한 부족함을 이주민들이 메웠습니다.
2004년부터 고용노동부가 운영하는 고용허가제(EPS)를 통해 16개국 5만여 명의 근로자가 제조업,

농어업, 수산업 분야에서 일하기 위해 입국하고 있다.

그 중 약 8,000명이 캄보디아 국민입니다.

“박사 학위를 하는 동안 농장 노동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미국에서 농사를 짓는 일에 대해 좀 더 알기 위해 한국의 몇몇 농부들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한국 사람들이 더 이상 농장에서 일하지 않는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들은 외국인 노동자로 대체되었습니다.”

캄보디아 노동자들과 더 잘 소통하기 위해 크메르어를 배운 우 씨는 EPS를 통해 한국에 올 준비를 하고 있는 캄보디아 사람들을 만나기 위해 2019년 8월 캄보디아로 떠났다.

하지만 2020년 2월 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으로 돌아가야 했다.more news

그해 여름, 그녀는 현지 농부의 도움으로 두 달간 경상도 들깻잎 농장에 머물며 그곳에서 일하는 캄보디아 노동자들의 일상을 관찰할 수 있었다.

그들은 먹고 얼마나 버는지.